윤차원의원, 계룡시 ‘정규직 전환추진계획 자료’ 강탈당해
2018/11/18 11:2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서류 강탈이다’ 주장...
[논계금뉴스] 계룡시가 의원 보고용으로 작성한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이라는 문건이 윤차원 의원 사무실에서 강탈당해 ***뉴스에 보도되면서 비정규직 전환문제와 함께 문건의 강탈된 경위와 내용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사본 -73f1315ba7a7ff427af7047b3e5ad0a5_QXcg3dgSfnbAOIQpXx5.jpg
 
17일 *** 보도에 따르면, 계룡시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이라는 내부문건을 확보하였다며 문건자료를 인용해, 정규직 전환자들이 노조를 결성해 집단 이기주의와 노사 분쟁이 발생해 혼란이 생길 수 있다 적혀 있다고 보도 했다.
 
이어, 정부 지침과 정반대로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못 박았다며 퇴직금을 주지 않기 위해 기간제 노동자들의 계약 기간을 1년 미만으로 단축한 사실도 드러났다고 보도 했다.
 
시관계자는 “내부문건이라 ***가 보도한 자료는 지난 8월 정규직 전환에 대한 설명을 요구한 윤 의원에게 정규직 전환에 대한 장단점을 구두 설명하기 위해 작성된 설명 자료로, 내부결제나 어떤 결정이 이뤄진 자료가 아니므로 제출 의무가 없었으나, 집행부를 감독하는 윤의원이 개인 자료로 쓰겠다는 요구를 거절 할 수 없어 외부유출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고 제출한 설명 자료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계룡시는 현재 정규직 전환과 관련하여 각계의 전문 인력등으로 구성된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가 10월과 11월 열렸고, 아직도 두 번의 심의가 남아 있는 상황으로 지금은 어떠한 결정이 난 것이 없다” 며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정규직전환여부가 결정될 것” 이라고 밝혔다.
 
윤 의원은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지난 5일 의회를 방문한 3명의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대화중 정규직 전환추진계획 문서를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사진을 찍겠다고 요청해 아직 결정된 상황도 아니고 이것은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이기 때문에 촬영을 거부하자 그중 한명이 서류를 가지고 뛰어나가고 한명은 본 의원을 가로 막는등 의회 사무실이 한때 소란했다”며“서류를 강탈 해간 후 밖으로 나가서 자료를 촬영해 ***에 제보한 것으로 생각 되어 진다” 며 “의원에게 보고 하기위해 만들어진 문서를 강탈당해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며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관계자는 결제라인을 거치거나 확정된 문서가 아닌 의원의 요구에 의한 설명 자료를 유출해서, 계룡시가 정규직전환에 부정적이라는 여론을 조성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강탈에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계룡시 고문변호사의 법적자문을 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 송종근 ccens6522@hanmail.net ]
송종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cens6522@hanmail.net
논계금뉴스(www.ngknews.co.kr) - copyright ⓒ 논계금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논계금뉴스(www.ngknews.co.kr). E-mail : ccens6522@hanmail.net 
    주소 : 충남 계룡시 새터산길 4, 5호(금암동).  Tel : 042-841-6166. Fax : 042-841-6167.
    등록일 : 2018년 10월15일.  등록번호 : 충남 아00349.  사업자번호 : 604 - 08 - 44408.                        
    발행ㆍ편집인 : 송종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 송종근 010 - 3931 - 6522.
    Copyright ⓒ 2011 cchotiss.kr All right reserved. 
    논계금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