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맛집 홍보] 계룡 맛집 ‘어린양’ 고퀄리티 양고기 전문점 오픈
2020/08/18 10:1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초심을 잃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로 보답 하겠다.
[충청시민의소리] 특유의 향으로 호불호가 갈리는 대표적인 고기인 양고기. 하지만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한 번 빠지면 헤어 나오기 쉽지 않은 음식으로도 정평이 나 있다.
 
[크기변환]20200816_194826_HDR.jpg
 
1Q1A7237.JPG
 
대중성은 약하지만, 최근에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많은 사람이 즐겨 먹는 추세 이기도 하다.
 
1Q1A7219.JPG
 
양 갈비는 익숙한 소갈비, 돼지갈비와는 차별화된 맛과 비주얼로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Q1A7279.JPG
 
양고기의 대중화를 위해 고퀄리티의 양고기 전문점이 계룡시에 오픈해 핫플레이스로 알려지고 있다….
육질이 연하고 다른 육류에 비해 영양분이 뛰어나 ‘육류의 왕’이라고도 불리는 양고기. 보양에도 좋은 고급 식자재인 양고기를 ‘어린양’에서는 맛있고, 호불호 없이, 부담을 줄여서 먹을 수 있다. 아직 양고기를 접해보지 못했다면 ‘어린양’에 방문하여 양고기를 부담 없이 경험해볼 수 있다.
 
1Q1A7208.JPG
 
양고기는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적었지만 단백질과 미네랄, 철분이 풍부한 고단백 저지방 음식으로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환영받고 있다.
 
1Q1A7305.JPG
 
어린양 냉동이나 해동 육이 아닌 항공 직배송을 통한 최상급 생 양고기만을 고집한다. 호주 청정 지역에서 방목된 1년 미만의 어린 양을 선별해 고객 입맛을 사로잡았다.
 
1Q1A7253.JPG
 
1Q1A7310.JPG
 
1Q1A7314.JPG
 
이곳의 인기메뉴는 프렌치(허리 쪽 갈비 부위)가 꼽힌다. 프렌치, 생숄더랙, 숄더랙, 늑간살, 토시살 등 여러 가지 부위를 저렴한 가격에 즐길 수 있다.
 
아울러 점심 특선으로 양전골, 양탕, 양하이라이스가 있으며, 후식으론 된장찌개, 물냉면, 비빔냉면, 해물 라면 또한 일품이다.
 
1Q1A7331.JPG
 
1Q1A7342.JPG
 
1Q1A7357.JPG
 
1Q1A7363.JPG
 
직장인 이**(49)씨는 "양고기는 자주 먹지는 않지만, 이곳은 신선한 고기와 특제 소스로 양고기 특유의 냄새를 잡아 편하게 먹을 수 있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어린양 대표는 “개업한 지 얼마 되지는 않았지만 많은 손님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합리적인 가격과 서비스로 보답하겠다”라고 말하고 양고기에 대한 전문적인 자부심을 강조하였다.
 
KakaoTalk_20200817_122323489.jpg
 
'어린양' 은 계룡시 엄사면 전원1길 17-5에 자리 잡고 042-551-0815로 예약 할 수 있다.
 
1Q1A7117.JPG
 
 
[ 송종근 ccens6522@hanmail.net ]
송종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cens6522@hanmail.net
논계금뉴스(www.ngknews.co.kr) - copyright ⓒ 논계금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논계금뉴스(www.ngknews.co.kr). E-mail : ccens6522@hanmail.net 
    주소 : 충남 계룡시 새터산길 4, 5호(금암동).  Tel : 042-841-6166. Fax : 042-841-6167.
    등록일 : 2018년 10월15일.  등록번호 : 충남 아00349.  사업자번호 : 604 - 08 - 44408.                        
    발행ㆍ편집인 : 송종근.    청소년보호 책임자 : 송종근 010 - 3931 - 6522.
    Copyright ⓒ 2011 cchotiss.kr All right reserved. 
    논계금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