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충남경찰청(청장 오문교)과 충남자치경찰위원회(위원장 이종원)는 ’24년 상반기(1~6월)에 충남에서 교통사고로 인하여 107명이 사망하였고, 전년 대비 41%(31명)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 ’23년 상반기 중 교통사고 사망자 : 76명

 

세부적으로, 올해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중 연령대별로 봤을 때 65세 이상 노인은 48%(51명)로 대다수를 차지하는데, 다시 사고유형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차대사람 사망자(30명) 중 노인은 60%(18명), 차대차 사망자(51명) 중 노인은 43%(22명), 차량단독 사망자(26명) 중 노인은 42%(11명)나 되었다.

 

노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차량 운행 중 신호·속도 준수,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금지 등 각별한 안전 운전과 스스로 운전면허를 반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문화 정착이 필요하고, 특히 보행 중엔 밝은 옷을 착용하고, 무단횡단은 절대로 하면 안된다.

 

그리고, 전체 사망자(107명)를 차종별로 보면 승용차는 44%(47명), 화물차는 21%(22명), 이륜차는 18%(19명), 승합차 6%(6명) 순으로 차지하는 반면에, 교통사고 시 사망하는 비율은 이륜차 7%, 화물차 3.4%, 승합차 3.2%, 승용차 1.7% 순이다. 아무래도 화물차량과 이륜차량 특성상 경미하게 충격하여도 큰 피해를 입히거나 입기 때문이다.

 

이륜차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반드시 안전모 착용, 신호 준수 등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하고, 화물차 사망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선 업체나 단체 차원에서의 자체 안전교육 강화와 더불어, 화물차량 운전자들의 안전띠 착용과, 신호·속도준수 등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스스로 지키는 문화조성이 절실하다.

 

한편, 시간대별로는 오후 4시부터 8시 사이에 발생한 교통사망자가 29%(31명)를 차지하므로, 특히, 차량과 보행자 통행량이 증가하는 퇴근 전·후 시간대 안전 운전 및 안전 보행이 필요하다.

 

 

 

 

충남경찰청 관계자는 “올해 전국적으로 상반기 중 교통사망자가 많이 발생하였고, 특히 충남은 다른 지역에 비해서 교통사망자가 많이 증가하는 등 심각한 양상을 보여 지난 7.5.(금)에는 충남도, 도교육청, 대전국토관리청 등 기관단체, 방송사, 종교계 등 총 27개의 기관‧단체가 연합하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안전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공유 및 협조할 수 있는 ‘교통안전 플랫폼’ 구성했다”면서, “교통사고로부터 도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경찰만의 노력만으로는 부족하고 민·관·경이 함께 성숙한 교통안전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 상반기 교통사망자 107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